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초현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초현리

여주군 등신면의 지역으로서 뒷산이 생겼으므로 조현(鳥峴), 즉 새재라 부르며 풀이 무성한 고개[草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대송면 명촌 일부를 병합하여 초현리라 부르게 되었다. 자연마을은 건너멀띄, 아랫새재, 윗새재로 구분되고 행정리는 초현 1~3리로 나누어져있다.

  • 건너멀띄 : 멀띄 마을(율촌1리)에서 곡수천 건너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건너멀띄라고 한다.
  • 아랫새재 : 옛날부터 새가 많은 곳이라 하여 새재라고 하는데 마을 위쪽은 윗새재, 아래쪽은 아랫새재라고 부른다.
  • 윗새재 : 마을 앞으로 곡수천이 흐르는데 옛날부터 넓은 앞들에 물새가 많이 살고 있다 하여 새재라고 불렀다. 초현1리를 윗새재라고 하고 초현2리를 아랫새재라고 한다.
  • 능골 : 예전에 능이 있던 곳이라 하여 능골이라고 하고 가구나 전답이 늘어났다는 뜻도 있다.
  • 개터 : 고개를 넘어가면 넓은 터가 있다고 하여 개터라 한다.
  • 당재고개 : 초현리에 있는 고개로 서낭당이 있었다.
  • 봉두둑 : 마을에서 지대가 가장 높은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청년꼴산 : 옛날에 젊은 청년들이 심신을 단련시켰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