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보통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보통리

본래 여주군 대송면의 지역으로 보가 있는 모퉁이가 되므로 보퉁이라 하기도 하고, 보자기혈에 위치한 마을로 가는 길이 마을 복판에 있어 마치 보자기 속을 통과하는 것 같다 하여 보통리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강촌(江村), 위안동(爲安洞)을 병합하여 보통리라 하였으며, 자연마을로는 물개, 보통, 새터, 위안동, 한새울이 있고 보통1~3리의 행정리로 나누어졌다.

  • 강촌 : 물개 보퉁이라고 하며 강가에 위치한 마을이다.
  • 보통 : 마을 형상이 보자기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졌다고 한다.
  • 새터 : 옛날 윤씨들이 새로 터를 닦고 살아서 새터라고도 하고, 새들이 많았기 때문에 새터라 불렀다고도 한다.
  • 위안동 : 단종이 영월로 유배 갈 때 주민들이 어린 단종을 위로하였다고 하여 위안동이라 불렀다고 한다.
  • 한새울 : 물개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 새마을 : 1972년 홍수로 양촌리 주민이 주택을 새로 짓고 이주한 지역이라 붙여진 명칭이며 보통3리이다.
  • 더운물 고래 : 고구려 때 문둥병 환자들이 더운물에 목욕을 하고 나았다는 이야기가 있어 더운물 고래라 불렀다고 한다.
  • 도지골 : 새터 북쪽에 있는 골짜기를 도지골이라 부른다.
  • 샘터 : 위안동 앞에 있는 샘이다. 임진왜란 때 윤씨 부인이 이곳에서 물을 긷는데, 왜병이 희롱하자 그의 칼을 빼앗아 자결하였다고 한다.
  • 왕자바위 : 보통1리 산꼭대기에 큰 바위가 있는데 그 바위를 왕자바위라고 한다. 오랜 옛날 아름다운 공주가 납치되었는데 그 공주를 사랑한 왕자가 공주를 구하러 가다가 큰 바위가 있는 곳에서 독사에 물려죽었다. 이에 왕자를 기리는 뜻에서 왕자바위라고 부른다고 한다.
  • 함바가소 : 보통리 들에 있는 커다란 연못을 가리켜 함박소라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