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당남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당남리

본래 여주군 대송면의 지역으로 마을 남쪽에 연못이 있어 당나미 또는 당남이라 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한수리를 병합하여 당남리라고 했다.

  • 당남이 : 마을 남쪽에 큰 연못이 있었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 한수리 : 당남이 서쪽에 있는 마을로 우물가에 큰 소나무가 있다고 한다.
  • 달봉 : 당남이 뒷산에 있는 주봉이다. 달은 하늘에 뜬 달[月]의 뜻이 아니고 옛말로 산봉우리라는 뜻이다.
  • 탑골 : 옛날에 큰 절이 있고 탑이 있었는데 일본 사람들이 가져갔다고 하며, 지금은 법천사라는 절이 있다.
  • 마산(馬山) : 당남리에 있는 산이다. 1896년에 의병이 일본군과 싸울 때 말이 죽었다고 한다.
  • 걷밭뿌리 : 마른 논만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한편, 건은 높다는 뜻이고, 받은 산(山)의 뜻으로 높은 산줄기 끝머리라는 뜻도 있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