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천서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천서리

본래 여주군 대송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신래천(神來川) 서쪽에 위치한 마을이라 해서 천서리라 부르게 되었다. 자연마을로는 나란, 느네, 멧말, 사거리, 소송골, 왕대울, 파성, 화양정(花楊亭)이 있다.

  • 나란 : 파사국이 나라를 세운 자리라하여 나라라고 하다가 변하여 나란이 되었다고 한다.
  • 느네 : 왕의 능 밑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능네라 하다가 느네로 바뀌었다고 한다.
  • 멧말 : 산총마을이라 멧말이라고 불리었다 한다.
  • 지평 나들이 : 마을 한복판에 사거리 길이 있다 하여 붙여졌다 한다.
  • 파상골 : 파사성 축조 때 성벽돌을 가공한 장소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파사성 골이란 뜻이다.
  • 넘음태을길 : 장구봉산을 넘어 왕태울로 들어오는 길이라 넘음태을길이라 했다.
  • 왕태울 : 왕의 탯줄을 묻은 산 아래 있다 하여 왕태울이라 한다.
  • 화양정 : 선비들이 쉬거나 놀던 곳으로 화양정이란 곳이 있는데 이름이 변하여 행쟁이라고 한다. 곧버든 쟁이(직선으로 벋은)를 한자로 표기하면서 쓴 이름이다.
  • 기끌우물 : 벼슬한 사람들이 깃발을 꽂아 놓은 마을이다. 초입에 있는 우물이라 하여 깃끝 우물이라 하는데 점차 기끌우물로 변하였다.
  • 말똥구리 : 부족국가 때 전쟁을 위해 말을 기르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맹늪 : 늪가에 송아지를 매어두었는데 이무기가 송아지를 물고 물속으로 끌고 들어갈 때 ‘맹’하며 울었다 하여 맹늪이라 한다.
  • 성재산 : 어떤 장수가 성쌓기 내기를 했는데 내기에 져서 성을 다 쌓지 못하고 파괴하여 파사산성이라 불렀다고 하며, 성재산이라고도 한다.
  • 이포강 : 천양 최씨가 사는 마을 앞으로 지나 천양강이라 불렀지만 지금은 이포강이라 부른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