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송촌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송촌리

본래 여주군 대신면 지역으로 옛날부터 소나무가 많다고 하여 송대(松垈)의 ‘송’자와 마촌(馬村)의 ‘촌’자를 합하여 송촌리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송산리와 응촌(마야우) 송구터, 작은송구터를 합쳐 송촌리라 부른다.

  • 마야우 : 큰송구터 북쪽에 있는 마을로 파사산 동쪽 기슭이다. 옛날에 송촌1리 전역으로 매가 많이 살았다고 해서 응촌(鷹村)이라 하다가 마야우라고 부른다.
  • 송구터 : 소나무가 밀집하여 송구터라고도 하고, 소나무 언덕을 깎아 만든 마을이라서 송구터라고도 한다.
  • 애미말 : 작은 송구터이다. 아름다운 여인의 눈썹처럼 생겼다고 아미마을이라고 하다가 지금은 애미말이라고 한다.
  • 인비터 : 파사왕시대 전쟁에서 불리하게 되자 왕의 부인이 이쪽으로 와서 천막을 치고 살았다고 한다. 그런데 왕의 부인 성이 인씨여서 인비터라 불렀다고 한다.
  • 개부심산 : 아무리 장마가 지나가도 이산에 안개만 걷히면 비가 와 ‘개부심했다’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비가 내린 후에 다시 약간 오는 비를 여주 방언으로 개부심이라고 한다.
  • 성재산 : 파사왕이 전쟁을 하기 위해 파사성을 쌓았는데 큰 고개에다 성을 쌓아서 성재산이라 불렀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