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계림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계림리

본래 여주군 대송면의 지역으로 계봉산 밑이 되므로 계림동 또는 계림리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토정리 전후곡리와 양평군 남면의 오종리, 포변리를 합하여 계림리라 하였는데 계수나무 수풀이 많다고 한다. 자연마을로는 개가말, 개선들, 계림동, 청능, 토우물이 있다.

  • 개가말 : 청능 북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 개선들 : 주민이 한곳에 모여 살지 않고 자주 이사를 한다고 해서 개선들 바람과 같은 동네라 하여 붙여졌다고 전한다.
  • 계림동 : 계수나무 숲이 개울가에 있었다 하여 붙여졌다 한다.
  • 청능 : 마을 지세가 능처럼 생겼고 청룡혈에 자리잡았다 하여 지어진 명칭이라 전한다.
  • 토우물 : 계림리 북쪽에 토우물이 있는 마을이다.
  • 뒷골 : 계림 뒤쪽에 있는 마을이다.
  • 능산 : 옛날부터 능이 있어 능산이라 한다.
  • 마고밭골 : 막힌산에 있는 골짜기다.
  • 백고개 : 옛날에 이포강과 이어진 고개라 배가 드나든다 하여 뱃고개라 한다.
  • 장(場)고개 : 토우물에서 지제면 곡수리 곡수장으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