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윤촌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윤촌리

본래 여주군 대송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윤동과 상촌을 병합하여 윤촌리라 부르게 되었다. 자연마을은 관낭개, 씀배가 있다.

  • 관낭개 : 마을 우물을 청소하다가 갓쓴 메기가 나왔다 하여 관어계라 하다 관낭개로 변음되었다고 한다.
  • 씀배 : 씀배가 많이 자라서 씀배나무골이라 부르다 씀비가 되었다고 한다. 솟은산 주위 부락을 일컫는 말이다.
  • 까치물 : 까치가 번식하고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시고 가서 까치물이라 부른다.
  • 분토골 : 물레방아가 있었는데 벼를 찧어도 하얗게 빛이 나지 않아 분흙을 파다가 넣어 벼를 찧었다 하여 분토골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