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옥촌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옥촌리

여주군 대송면 지역으로 옥대(玉代)의 옥(玉)자와 곡촌동의 촌(村)자를 합해 옥촌리가 됐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옥대리, 편촌, 골말 등의 자연마을을 합쳐 옥촌리라고 했다.

  • 옥터거리 : 옛날 귀양지로서 감옥터가 있던 곳으로 옥대(獄垈)라 하다가 옥대(玉垈)로 바뀌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옥터거리라고 부른다. 외딴터거리를 일컫는 말이라고도 한다.
  • 골말 : 동네가 골짜기 속에 있어 곡촌(谷村)이라 부르다가 골말로 불렀다.
  • 벌말(평촌) : 옥터거리 앞들에 위치한 마을이다.
  • 명일터 : 옛날 부자들이 많이 살고 있었는데 매일 명절처럼 사치스럽게 생활하다가 망하였다 하여 명일터라 한다. 산뿌리 안쪽 마을이 있던 터라는 뜻이다.
  • 되내미 : 쌀이 많이 나오는 곳이라 하여 되내미라고 한다.
  • 벌말고개 : 골말에서 옥촌2리(벌말)로 넘어가는 고개를 벌말고개라 한다.
  • 소산제 : 솔개가 산을 뚫어 그 사이로 물이 흘러나와 계곡이 되었다 하여 소산제라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