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장풍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장풍리

본래 여주군 등신면의 지역으로 우두산 밑의 골짜기를 장풍굴 또는 장풍동이라 하였고, 오래도록 풍년이 들고 잘살게 해달라고 해서 장풍리라고 부르게 되었다. 자연마을로는 그기, 안말, 오룡골, 장봉(長峯)이 있으며 행정리는 장풍1~3리로 나누어져 있다.

  • 그기 : 게 혈기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게촌으로 불리다가 속칭 게를 그이라 한 데서 그이마을로 불리고 다시 그기로 변음되었다고 한다.
  • 안말 : 옛날에는 그기 마을이었는데 자연마을이 분리되면서 안쪽에 있다하여 안말로 부르게 되었다 한다.
  • 오룡골 : 마을 뒷산에 있는 골짜기에서 다섯 마리 용이 승천하였다 하여 오룡곡으로 불리다가 변음하여 오룡골이 되었다 한다.
  • 장봉 : 우두산 높은 봉우리가 길게 이어져 내려온 동네라 하여 장봉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국수봉 : 산꼭대기로부터 국수줄기처럼 길게 생긴 모양이라고 해서 국수봉, 골자구니라 부른다.
  • 독정고개 : 예전에 큰 참나무가 있어 오가는 농부들이 돌을 던져 모으며 마을의 평화를 기원하던 곳으로 현재 군인부대 정문으로 사용하고 있다.
  • 양이뜰 : 농토가 두 갈래로 분산되어 있고, 부잣집 두 아들이 농업에 종사하던 들이라 하여 양이뜰이라 한다.
  • 천렵골짜기 : 경치가 아름다워 사람들이 많이 놀고 구경하던 곳이라 하여 천렵바우 골짜기로 부르다가 변하여 바우골짜기라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