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상구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상구리

여주군 등신면 지역으로 숙경공주 묘비의 거북받침이 있어 거북골, 웃거북골, 또는 상구동이라 했다고 한다. 한편 조선 초 고려 충신 72명 중 9명이 은거하고 살았다 하여 상구리라 하였다 하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두둔이(斗屯), 양지말, 안말, 윗미륵이, 평촌 등의 자연마을을 합하여 상구리라 하였다.

  • 두둔이 : 조선 초에 고려 충신 72인 중 9명이 두문불출 은거하였다 하여 두둔이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하며, 뒷고개가 높아 쉬엄쉬엄 넘어간다는 뜻의 둔둔치(屯屯峙)가 두둔치로 변음 되었다고도 한다.
  • 양지말 : 햇빛이 유난히 잘 드는 곳이라 하여 양지말이라 부른다.
  • 미륵이 : 미륵불이 있어 미륵이라 불린다.
  • 평촌 : 옛날부터 들 복판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벌말이라 하다가 평촌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더덕고개 : 더덕이 많이 자란다고 하여 더덕고개라 부른다.
  • 맷돌봉 : 바위가 맷돌처럼 어긋난 맷돌바위가 있는 산이라 맷돌봉이라고 한다.
  • 오층탑 : 옛날에 오층탑이 있었는데 지금은 탑 밑둥만 남아 있다.
  • 어수물(우물) : 두둔이 동북쪽에 있는 우물이다. 지름 2m, 깊이1.5m의 크기다. 바위틈에서 솟아나오는 물은 양이 많고 질이 좋아서 50여 호의 식수와 앞 들의 농수로 쓰였는데, 단종이 숙부에게 왕위를 빼앗기고 영월로 유배 갈 때 이 물을 마셨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