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하림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하림리

본래 여주군 등신명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하구동 일부와 가림동을 병합하여 하림리라 해서 대신면에 편입되었다. 자연마을로는 가섭, 대미개, 신대동, 아랫미륵기가 있고 행정리는 하림1·2리로 나누어졌다.

  • 가섭 : 눈썹같이 아름다운 수풀이 마을 주위에 있다 하여 가섭마을이라 한다.
  • 대미개 : 뒷산이 도미 형상이라 도미마을이라 하다가 대미개로 불렀다고도 하며, 상구리 가는 쪽에 아름다운 경치와 커다란 나무들이 빽빽하게 된 길이 있어 도미(道美)로 부르다가 대미개로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 신대동 : 성주 이씨들이 새로 터를 잡아 신대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새터라고도 한다.
  • 아랫미륵이 : 우둔산에서 내려오면 상구리에 미륵불이 있어 상구리를 웃미륵이라 부르고 그 아래를 아랫미륵이라고 불렀다.
  • 거지허탕골 : 거지들이 계속에 동네가 있을 것 같아 구걸을 갔지만 동네가 없어 허탕을 쳤기 때문에 거지허탕골이라 부른다
  • 방죽골 : 커다란 방죽이 있던 곳이라 하며, 허목사의 비석이 묻혀 있다고 한다.
  • 시주뫼 : 시름을 안고 넘어가는 곳이라 하여 시주뫼라고 한다.
  • 절터 : 되미골 안쪽에 절터가 있는데 신라시대 창건되었고, 지금은 와당과 탑석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 활터골 : 예전에 활을 쏘던 터가 있었기 때문에 활터골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