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천남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천남리

본래 여주군 등신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참새골, 면비, 엄남배기를 합하여 거북굴내 남쪽이어서 천남리라 하고 대신면에 편입되었다. 자연마을로는 사비, 참새골이 있고 행정리는 천남1·2리로 나누어졌다.

  • 사비 : 천남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마을 앞에 모래 언덕이 있어 사부(沙阜)로 불리다가 사비라 부르게 되었다.
  • 참새골 : 사비 북동쪽에 있는 마을로 찬샘이 솟아난다고 하여 찬샘골 또는 한천동(寒泉洞)이라 불리고 있다.
  • 귀밑들 : 원남백 남쪽에 있는 마을로 귀퉁이 아랫들에 있는 마을이다.
  • 풀무골 : 사비 동쪽에 있는 마을로 풀무간(대장간)이 있었다고 한다.
  • 부처지골 : 미륵불이 있었고 절터가 있었다 하여 절골이라고도 하는 골짜기다.
  • 사래 : 천남리 사래골에 있는 들이다.
  • 싸리산 : 싸리산은 천남리에 있는 산으로 옛날 작은 암자가 있어 거기에 노승 한 분과 동자승이 같이 살고 있었는데 암자 뒤에 있는 바위에 작은 구멍으로 두 사람이 먹을 만큼의 쌀이 매일 나왔다 한다. 동자승이 커가며 욕심이 많아져 더 많은 쌀을 구하기 위해 바위를 부수어 버렸는데 그 이후로는 쌀이 전혀 나오지 않았고, 두 사람은 벼락을 맞아 암자와 함께 사라져 버렸다 하여 이 산을 싸리산으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천남교 : 참새골 서쪽에 있는 다리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