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가산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가산리

본래 여주군 등신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천북동(川北洞), 장산동(長山洞), 제가동을 합하여 제가와 장산의 이름을 따서 가산리라하고 대신면에 편입되었다. 개가말, 두라리, 사창골, 안골, 재개울, 잼말, 흥촌 등의 자연마을로 형성되어 있으며 가산1·2리로 행정리가 나누어졌다.

  • 개가말 : 사창골 남쪽에 있다. 천남천(川南川)변 갯가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두라리, 천북동 : 개와집땀 동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천남천 북쪽에 위치하고 있어 두루두루 둘러본다 하여 두라리를 천북동이라 한다.
  • 용두동 : 개가말 남쪽에 있는 마을로 용의 머리 형상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재개울 : 마을 양쪽으로 산이 있어 재 가운데 있는 마을이라 하여 재곁울이라 하다가 재개울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장산동 또는 재가리(才加)라고도 불렀다고 전한다.
  • 흥촌(興村) : 어느 지관이 지나가다가 이 터에 마을이 생기면 번창할 것이라 해서 생겼다고 한다.
  • 여울목 : 재개울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앞쪽에 여울이 있으며, 여주 목사의 선정비가 있다. 1896년에 일본군이 불을 질러 모두 탔다가 다시 복원했다. 불탄터, 비석거리라고도 부른다.
  • 사창골(社倉) : 가산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예전에 세곡을 모아 놓았던 창고가 있었기 때문에 사창골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