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대신면 당산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당산리

본래 여주군 등신면 지역으로 예전에 3성씨를 모시는 사당이 있었기 때문에 산이름을 당산이라 부르고 마을이름을 당산리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당미, 풍양동, 능골을 합하여 당산리라고 했다. 자연마을로는 능골, 당미, 풍양동이 있고 당산1·2로 행정리가 나누어졌다.

  • 능골 : 마을에 연대 미상의 능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명칭으로 능곡(陵谷), 능말이라고도 불린다.
  • 당미 : 당산 꼬리부분에 위치한 마을이라서 당미라 불렀다고 한다.
  • 풍양동 : 해방 이후 실향민들이 많이 정착하여 형성된 마을로 당시 군수가 붙여준 마을 명칭이라고 한다.
  • 당미고개 : 풍양동에서 당미(당산1리)로 가는 길목을 당미고개라 한다.
  • 양회벌 : 당미 앞쪽으로 강이 흐르는데 주변에 버드나무가 많은 곳이라 하여 양해벌 또는 당미들이라 한다.
  • 오박골 : 동네가 처음 생길 당시 오씨 성과 박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았다 하여 붙여졌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