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산북면 명품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명품리

2013년 9월 23일 하품리가 폐지되고 기존 하품 1리가 명품리(明品里)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하품리는 안두렁이, 바깥두렁이, 고촌리, 윗주어, 아랫주어 등 5개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으며, 품실 아래쪽이 되므로 아래품실, 하품곡(下品谷)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두룡리, 고촌리, 주어를 합하여 하품리라 하였다. 현재 하품리 주민들은 부락의 위치로 볼 때 하품리와 상품리의 지명이 바뀌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 두렁이[杜陵村] : 하품리에서 가장 큰 마을로 옛날 이 마을에 서재가 있었는데, 그 곳에 있는 선비들이 마을이 마치 중국의 두릉촌과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한편 양자산 줄기 아래에 위치해 마을의 옆에는 긴 능선이 있는데 능선 안쪽 마을을 안두렁이, 바깥쪽을 바깥두렁이라고 한다.
  • 거재골 : 고촌리를 일컫는 말로 옛날에 군량미를 저장하는 큰 창고가 있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고추거리 : 바깥두렁이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 주예(주어) : 고추거리 서북쪽에 있는 마을로 주어사가 있었다고 해서 붙였다는 설이 있으며, 옛날에 한 대사가 절터를 찾던 중 꿈에 잉어가 헤엄 쳐 가는데 따라가 보니 지금의 주어에 멈추어 그곳에 절을 지어 주어사라 하고 마을 이름도 주어라 했다고도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