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금사면 금사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금사리

금사리는 지형이 새처럼 생겼다고 하여 금새 또는 금계동(金鷄洞), 금사(金沙)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점평리를 합하여 금사리라고 했다. 이곳에 금사천으로 불리는 하천이 있었는데 사금이 많이 나와서 금사리라고 불렀다고 한다.

한편 금사리는 경치가 매우 좋아서 목은 이색이 「금사팔영」이란 시를 지어서 더욱 이름났으며, 영의정 윤개, 감사 홍명구(洪命耉), 판서 정엽(鄭曄), 백호 윤휴가 이곳에 살았었다고 전해진다.

현재는 점뜰과 금계동, 벌말의 3개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으며, 행정리는 금계동과 벌말이1리, 점들이2리로 편성되어 있다.

  • 금계동 : 금사리의 옛 이름으로, 옛날에는 이 지역에서 사금이 많이 났었다고 하며, 또한 닭을 많이 길렀기 때문에 이 지역을 금계동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 점들 : 금사리 서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옛날에 무기를 만들던 곳이라 하여 점뜰이라고 불렀다고 하며, 약 100년 전 옹기점이 있어 점들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점들 아래쪽 마을을 아랫말 이라 하며, 점들 안쪽에 있는 마을을 안말, 금사리 위쪽 마을을 모두 일컬어 웃말이라고 한다. 점들 양지쪽에 있는 마을은 양지말이며, 금사리 동북쪽 강변에 있는 마을이 벌말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