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금사면 하호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하호리

하호리는 옛날부터 하호곡(下虎谷) 또는 아랫범실이라고 불렀으며, 양지말과 음지말, 그리고 건너말로서 2개의 자연마을로 나뉘어 있다. 본래 지명은 호곡(虎谷)이라고 했다. 고려 말 목은 이색의 시 「금사팔영(金沙八詠」에 “호곡경전(虎谷耕田)”이라는 기록이 있다. 호곡은 우리말로 범실이다. 그리고 범실은 상하로 나누어 윗범실과 아랫범실로 불렀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상호리와 구분하여 하호리라 하였다.

「금사팔영」의 “호곡경전” 중에서

들판은 부자가 다 차지하고
平野牢龍盡
거치른 뙈기밭만 남았고나
荒余片段餘
밭갈아 조석을 때우니
窮耕度朝夕
제갈공명의 집을 찾아온 듯하구나
還似孔明廬
  • 아랫범실 : 옛날 어느 상주와 지관이 묏자리를 구하러 이곳 마을을 지나다가, 호랑이가 입을 크게 벌리고 아픈 표정으로 소리를 내는 것을 발견하였다. 이에 지관이 다가가서 입속을 살펴보니 비녀가 걸려있어, 그것을 꺼내어주자 호랑이가 고맙다는 표정을 지으며 사라졌다. 그 후 그곳에 묏자리를 쓰게 된 상주의 집안은 번창하였으며, 이때부터 이 마을을 범실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건너말 : 아랫범실 시골개울 건너 음지쪽에 있는 마을이다.
  • 벌땀 : 아랫범실 벌판에 있는 마을이다.
  • 안땀 : 아랫범실 서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 새터말 : 하호리에 새로 생긴 마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