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금사면 도곡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도곡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도장리(道長里)와 부곡리(釜谷里)를 합하여 도곡리가 됐으며 궁리에서 주록리 사이에 위치하였고 현재 도장골과 웃가마실, 아랫가마실의 3개 자연마을으로 나뉘어져 있다.

  • 가마실 : 도곡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지형이 가마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라고도 하며, 고려 때 몽고군과 싸우던 고려군이 이곳에 큰 가마솥을 걸고 밥을 지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웃가마실은 가마실 윗쪽의 마을, 아랫가마실은 가마실 아랫쪽을 일컬으며, 마차실은 도곡리에 있는 골짜기로 웃가마실과 아랫가마실 사이에 있는 길(문장리 방향)에 위치하고 있다.
  • 도장골 : 가마실 서쪽에 있는 마을로 옛날 이 마을의 고개에 장승이 있었는데, 조선시대 선비들이 지름길로 한양을 가기위해 이곳을 통과할 때, 장승이 길을 안내하였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아랫말은 도장골의 입구에 있는 작은 마을로 청룡월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웃말은 도장골 마을 윗쪽에 위치한 마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