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흥천면 하다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하다리

본래 여주군 흥곡면의 지역으로서 다부리(다대리) 아래쪽이라 아랫 다부리, 하다동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하다리라 했다. 샘실, 시광이, 하다부리 등의 자연마을이 있다.

  • 샘실, 천곡(泉谷) : 아랫다부리 맨 위쪽 마을이다. 마을 꼭대기 산 밑에 맑은 샘이 있어 마을이 형성되었고, 부락민이 이 물로 생활을 하고 있어 이 마을을 샘물로 불러오다가 현재는 샘실로 부르고 있다.
  • 시광이, 시광동(柴光洞) : 아랫다부리 맨 아래(동쪽) 마을이다. 마을이 정동편을 바라보고 있어 제일 먼저 햇빛이 비친다고 시광리라 부르게 되었다.
  • 중말, 중촌(中村) : 아랫다부리 중앙에 있는 마을이다.
  • 안터, 내기(內基) : 샘실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 억억다리 : 중말 동남쪽에 있다. 하다리에서 귀백리로 건너다니는 다리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