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흥천면 율극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율극리

본래 여주군 길천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율동, 부극동, 효자동 일부를 합하고 율동과 부극의 이름을 따서 율극리라 했다. 자연마을은 가막지, 밤골, 은골이 있다.

  • 가막지, 부곡동(釜谷洞) : 율극리 가운데 있는 마을이다. 임진왜란 당시 이웃 밤골은 왜군이 쳐들어 왔으나 가막지는 안개가 자욱하게 끼어 발견되지 않아 무사히 난을 피하였다고 한다. 부곡동으로 부르다 지금은 가막지로 부르고 있다.
  • 뒤깔 : 가막지 뒤에 있는 마을이다.
  • 밤골, 밤실, 율동 : 가막지 북쪽에 있다. 능서면 구양리나 번도리에서 밤골을 보면 밤송이처럼 보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 은(隱)골, 언곡 : 가막지 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옛날 삼국시대 백제와 신라가 싸울 때 백제군이 거의 전멸했으나 장군 한사람이 이곳에 숨어서 무사히 귀국했다가 다시 싸움터에 나서 크게 승리를 거둔 후 이 고을을 은골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작은은골 : 은골 동쪽에 있다. 은골에서 용의 머리로 가는 중간에 예전에 부락을 이루고 살던 곳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