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흥천면 신근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근리

본래 여주군 길천면의 지역으로서 고려 때 신잉이처가 있었으므로 신잉이처, 신잉이, 신은이, 신느리 또는 신은동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신은동, 오근동(梧根洞), 탑산지(塔三沚) 3개 마을을 합하여 신근리라 했다. 신은동의 ‘신’자와 오근동의 ‘근’자를 합성한 것이며, 자연마을로는 안터, 구터, 시광이, 방죽안, 광고판, 윗말, 행자촌, 아랫말, 탑산지가 있다.

  • 시광이(柴光) : 옛날에는 떼밭, 즉 세광이(깔따리풀)이라 불렀으나 지금은 시광이라 부르고 있다. 신근1리(안터, 구터, 시광이) 중 동쪽 마을로 아침 햇살을 제일 먼저 받는 마을이기 때문에 시광(始光)이라 부른다고도 한다.
  • 광고판 거리 : 신근2리의 중심마을로 오근동 가운데에 있는 마을이다.
  • 아랫말 : 신근3리의 가운데 있는 마을이다.
  • 방죽안 : 광고판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 구터 : 신은동(신근1리)의 가운데 있는 마을이다.
  • 안터 : 구터 서쪽 마을이다. 행정개편 전에는 신느리로 웃말, 아랫말로 불리다가 용은동과 신근리로 분리되면서 지금은 안터로 불리고 있다.
  • 행자촌(杏子村) : 신근리 북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 건너말 : 행자촌 건너에 있는 마을이다.
  • 되렝게말 : 아랫말 서쪽 위에 있는 마을이다.
  • 주막거리 : 행자촌 남쪽에 있는 마을로 옛날에 주막이 있었다고 한다.
  • 수폭말 : 행자촌 서쪽 위에 있는 마을이다.
  • 오근골, 오근동 : 신근리 가운데 있는 마을이다. 예전부터 오동나무가 많이 있어 오근동으로 불렀다고 하며, 자연마을로는 방죽안, 광고판, 윗말이 있다.
  • 탑산지 : 고려 충렬왕 때부터 탑산이라고 하는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전해진다. 탑산지로 불린 유래는 조선시대 어느 선비가 과거를 보러가기 위해 능서면 말마당이를 지나고 있을 때 갑자기 먹구름이 일고 소낙비가 내릴 듯 북쪽에서 천둥 번개가 쳐서 북쪽을 바라보니 산 끝 부근에서 용이 하늘로 승천하는 모습이 보이고 마을에 있는 집이 탑으로 산을 쌓은 것처럼 보였다고 하여 오늘날 탑산지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삼강려(三綱閭) : 방죽안 마을 초입에 있다. 선조 때 충신 정응린(鄭應麟)과 그 아들 효자 적(迪), 적의 아내 열녀 청풍 김씨의 정문이다.
  • 신근저수지(莘根貯水池) : 광고판 남동쪽에 있다. 신근리 주민들의 농업용수를 공급할 목적으로 축조한 저수지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