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흥천면 문장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문장리

본래 여주군 흥곡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따라 문암동(文岩洞)과 조장동(照章洞)을 합하여 문장리라 했다. 자연마을로는 문바실, 조장이가 있다.

  • 문바실, 문암, 문암동 : 문장리 서쪽 마을이다. 옛날에 한 과부가 아들 하나를 데리고 이 마을에서 살았는데 아들을 서당에 보내면서 매일같이 마을 뒷산에 있는 바위에 치성을 드려 아들을 글로써 성공시켰으므로 후에 이 바위를 문바위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바위 아래동네를 문바실, 일명 문암동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조장이, 조장동 : 문장리 동쪽 마을이다. 조선 선조 임금 때 사또가 이포나루를 건너기 위해 이른 새벽에 마을을 지날 때 글 읽는 소리가 들렸다 하여 조장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새터 : 조장이의 동북쪽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 양달말 : 문바실 오른 쪽 양달에 있는 마을이다.
  • 응달말 : 문바실 응달쪽에 있는 마을이다.
  • 장바굴 : 문장리에 있는 마을이다.
  • 문장교(文章橋) : 문바실 앞에 있는 다리이다.
  • 벼락바위 : 조장이 남서쪽 쐐기나무골 아래 논 가운데 있었는데 벼락을 맞아 깨졌다는 바위로 경지정리로 매몰됐다.
  • 약수암 : 문바실 북쪽 마차실로 넘어가는 쉰미 밑에 있는 절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