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흥천면 다대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다대리

본래 여주군 흥곡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상다동과 하대동의 일부를 합하여 상다와 하대의 이름을 따서 다대리라 했다. 자연마을로는 웃다부리와 아랫다부리가 있다.

  • 구누실, 군위실(軍威室), 군이실 : 다부리 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전설에 의하면 옛날에 이곳에 군인 감옥이 있었다 하여 군옥동(軍獄洞)이라 칭하였으며, 현재는 군위실이라 부르고 있다.
  • 군위실 안쪽을 안말이라 한다.
  • 다부리(多富里) : 다대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이다.
  • 건너말 : 다부리 건너 쪽에 있는 마을이다.
  • 배촌(裵村) : 옛날에 배씨들이 처음 마을을 형성하고 살았던 곳으로 군위실 서쪽 마을이다.
  • 벌말, 새텃말 : 군위실 남쪽 벌판에 있는 마을이다.
  • 상다부리(上多富里, 웃다부리) : 다부리 북쪽 마을이다. 웃다부리는 조선 초에 처음 부락이 형성되었다고 전해지며, 산세가 마치 삼태기 모양으로 아늑한 입지조건을 갖추어 겨울에도 감나무가 얼어 죽지 않아 ‘감나무골’이라고도 불린다. 한편 400년 전 경주 최씨가 날로 번성해져 부자가 많이 생겼다 하여 다부리로 칭하게 되었는데 그 다부리 위에 있어 웃다부리로 불린다.
  • 설안터 : 군위실과 탑모랭이 중간에 있는 마을이다.
  • 창골 : 웃다부리 서쪽으로 매봉재 밑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 창고 터였다고 하며 지금도 옛날의 기와가 출토되고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