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흥천면 계신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계신리

본래 여주군 흥곡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계장동(桂章洞), 신촌동(新村洞), 충신동 일부와 금사면의 궁리 일부를 합하여 계장과 충신의 이름을 따서 계신리라 됐으며, 자연마을은 무성골, 부처울, 중송골[衆松谷], 신촌동이 있다. 일설에는 중송골 입구에 큰 나무가 있었는데 부락민이 이 나무를 계수나무로 믿고 일 년 중 보름날에 부락의 안녕을 빌었다 하여 계신리라 하였다고도 한다.

  • 무성골(舞成谷) : 계신리 초입 부처울 서쪽에 있는 골짜기 마을이다.
  • 계장동(부처울) : 계신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지금은 부처울이란 이름으로 불린다. 부처바위(마애여래입상)가 있어 불린 이름이라고 한다.
  • 신촌동 : 부처울 서쪽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 사당골 : 신촌동 북쪽 너머 한씨 사당이 있는 마을이다.
  • 중송골 : 부처울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조선 초에 단양 우씨가 집을 짓고 살기 시작하여 마을이 형성되었는데 소나무가 하도 많아 소나무로 무리를 이루었기 때문에 중송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한편, 계장 개울 앞에 있는 동네라 하여 계장동이라 불렀다고도 한다.
  • 충신동 : 신촌동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현재는 중송골로 불리고 있다.
  • 샛말 : 부처울 북쪽 건너편 부채봉 아래 동리를 말한다.
  • 덕바우 : 부처울 북쪽 샛말바위 절벽아래 있던 자라바위를 말하나 지금은 경지정리로 매몰되었다.
  • 물레방아간 : 중송골 북쪽, 중송골과 이포 사이 계장 개울에 물레방아간이 있었다.
  • 부처바위(마애여래입상) : 부채봉 아래, 부처울 동쪽 한강가 벼랑에 새겨져 있는 부처상이다. 머리 뒤 광배(光背)가 세 겹으로 되고 따스한 얼굴에 오른 손은 어깨 위로 올려 안으로 구부리고 왼손은 옆으로 벌리면서 안으로 내려서 마치 중생을 맞이하는 어진 마음이 풍기는데 고려말에 무학대사가 신륵사에 있을 때 배를 타고 한강을 지나다가 삿대로 벼랑에 그려 놓았다고 한다. 아주 영험하다 하여 주민들이 집안에 근심 또는 어려운 일이 있거나 아이를 못 낳는 부인이 빌면 효험이 있다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