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능서면 내양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내양리

본래 여주군 길천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내안동과 양화동을 합하여 내양리라 했다. 행정리는 자연마을별로 1~3리로 나뉘었다.

  • 양화동(楊花洞) : 내양1리에 있는 마을로 버들고지, 곱다리라고도 부른다. 곱다리(고읍자리)란 한 부자가 이곳에 정착하여 인근 마을까지 영향을 미처 양화나루를 이용하는 사람들과 물산이 집하되는 교통의 중심지가 되어 읍 역할을 한 곳이라 하여 고읍자리라 하다가 변음 되어 곱다리가 되었다고 한다.
  • 낸들 : 양화 남쪽들에 있는 마을로 내안들, 내안동, 내양2리를 가리킨다.
  • 장수동(長壽洞) : 낸들 남쪽에 있는 마을로 내양3리를 가리킨다.
  • 북간도 : 내양리에 있던 마을로 만주 북간도에서 온 사람이 살았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