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능서면 번도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번도리

본래 여주군 길천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번두리와 도동을 합하여 번도리라 했다. 면소재지 마을로 현재는 자연마을에 따라 번도1~5리로 행정리가 분할되어 있다.

  • 말마댕이 : 번도1리로 고려 말 경 교통수단이던 말이 쉬어가는 장소인 역마가 있어 말마당으로 불렀다고 한다.
  • 번머리 : 번도2리 마을이다. 벌[坪]의 윗부분에 위치한 마을로 약 500여 년 전 남평 문씨가 이곳에 낙향하여 살았다고 하는데 당시 마을의 형상이 북쪽과 남쪽으로 산림이 울창하여 번매동으로 불렀다고 한다. 속칭 번머리라고 한다.
  • 안양동(安養洞) : 번도3리 마을로 번머리와 같은 곳이었다.
  • 독골 : 도곡동(都谷洞), 말마댕이 동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번도4리 마을이다.
  • 부대촌(部隊村) : 번머리 동쪽에 있는 번도5리 마을이다. 최근에 생긴 부락으로 군부대의 주둔으로 인하여 생긴 마을이다.
  • 개미허리 : 번머리 동쪽(번도1리와 2리 사이)에 있는 잘록하게 들어간 모양의 들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