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능서면 양거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양거리

본래 여주군 수계면의 지역으로 경능이라 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두 갈래의 길거리가 있으므로 양거리라 하여 능서면에 편입했다.

  • 경늘 : 자연마을인 경능이와 거리실 주막이 있던 조그만 마을이 있었는데 이 두 곳을 합쳐 양거리라고 했다고 하며, 경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 배나무들 : 양거리 앞쪽 들이다.
  • 뺑골 : 거래실 좌측에 위치한 들이다.
  • 참나무 배기 : 큰 우물 위쪽에 있다. 과거에 참나무가 많았다.
  • 베닝기들 : 예전에 ‘배려먹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물이 메마른 땅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