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능서면 백석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백석리

본래 여주군 길천면 지역으로, 흰 돌이 있어 한들 또는 백석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개척동과 백석리를 합쳐 능서면에 편입됐다.

  • 한들 : 흰돌 또는 흰들이라고도 하며 백석1리를 말한다.
  • 곱다리 : 구진벼리 서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오래전에 형성된 부락으로 한 갑부가 정착하면서 인근 부락에 대하여 영향을 미치고 양화나루를 이용하는 인력 및 물산이 집하되는 교통의 중심지가 되어 옛날 읍의 한곳이라 하여 고읍(古邑)자리라 부르다 차츰 변음되어 곱다리로 부른다.
  • 구진벼루 : 장수상동 동북쪽에 있는 마을로 장수가 아홉이 나왔다고 해서 구장벼루라 했다고 한다.
  • 개척동(開拓洞) : 곱다리 서북쪽에 있는 마을로 행정구역상 백석2리이다. 1952년에 황해도 연백군 피난민들이 이곳 황무지를 개척하여 만들었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 섬말 : 곱다리 동쪽 섬에 있는 마을이다. 본래 육지였는데 강의 흐름이 변하여 섬이 되었다고 한다.
  • 도룡(廻龍)골 : 용의 형상으로 빙빙 돌려 주산을 바라볼 수 있는 골짜기이다.
  • 벼락바위 : 섬말 북서쪽 한강 가에 있는 바위가 여러 조각이 나있는 형상이라 해서 벼락바위라고도 하고, 매우 가파른 모양이라 해서 부르기도 한다.
  • 방죽아래 : 백석리 방죽(제방 둑) 아래쪽에 있는 들이다.
  • 빨래바위 : 곱다리 동쪽 한강 가에 있는 바위다. 과거 아낙들이 그곳에서 빨래를 하였다 한다.
  • 백석리나루 : 백석리 동쪽에 있는 나루터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