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송림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송림리

옛날에는 음죽 북면 땅이었으나 여주군 근남면의 지역으로 편입되었다.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어실, 새터, 은응쟁이를 병합하여 송림리라 하였다.

이곳은 강금산에 위치한 부락으로 국권 피탈 당시 이곳에 소나무 숲이 울창하여 송림리라 하였다 한다.

  • 새터 : 조선시대 강릉 최씨 문중의 한 사람이 어시리에서 남서쪽 사양진 장소를 택하여 새로 잡은 터라 하여 새터라 한다.
  • 어시리 : 부락에서 뛰어난 인물이 많이 나왔으나 사람들의 성품이 짓궂은 것이 타 부락에 비교할 수 없어 어시리라 불렀다고 한다. 본래 이름은 ‘엇이리’였는데 엇은 서로 엇갈려 있다는 뜻으로 군 경계에 위치해서 점동면 쪽은 여주이면서 음죽 쪽으로 쑥 들어와 있어 엇갈려 있는 곳이란 뜻으로 엇이리였다. 이것이 변음되어 어시리가 됐다고 한다. 여주로 편입되기 전에는 음죽 어서이촌(於西伊村)의 일부였다.
  • 은응쟁이 : 강릉 최씨 한 사람이 큰 은행나무가 있는 곳에 집을 짓고 살아 은행쟁이라 하던 것이 은응쟁이가 됐다고 한다.
  • 숯고개 : 어실이에서 덕평리 넘어가는 고개 밑에서 숯을 만들었다하여 숯고개라 한다.
  • 흔터 : 옛날 마을이 있었다하여 흔터, 또는 헌터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