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금곡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금곡리

본래 여주군 근남면의 지역으로 쇠일, 소일, 또는 금곡리라 하였는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금곡리라 하였다. 옛날 조씨(趙氏)가 살다 떠나 조촌(朝村)동이라 했고, 지금으로부터 약 300년 전에 허씨(許氏)가 들어와 12대째 살고 있는 허씨 집성촌이다.

마을 앞 강금산에서 금을 캐어 내던 곳이라 하여 쇠야[金野]라 부르다가 금을 캐는 사람들이 많자 소일로 부르게 되었다 한다. 또 강금산에 개만한 금덩어리가 묻혀 있다는 전설에 따라 금(金)자와 곡(谷)자를 따서 금곡리라 하였다고도 한다.

  • 새터말 : 일명 새터로 금곡리 서쪽에 새로 된 마을을 말한다.
  • 아랫말 : 금곡리 새터말의 아래쪽 마을로, 아랫말 사람들의 공동 우물과 주위에 향나무가 심어져 있다.
  • 절터골 : 옛날 어떤 지관(地官)이 명당을 찾으려고 돌아다니다가 연대리 서시리 주막에서 바라보니 금곡리 뒷산, 지금의 절터가 명당이라 부랴부랴 달려와 찾았으나 찾지 못하고 애만 태우다 돌아가곤 했다 한다. 지금은 절터만 남아있다.
  • 금곡천(金谷川) : 여주군 가남면 연대리, 금당리에서 시작되어 점동면 부구리, 청미천(淸渼川)으로 합류되며 연장 5.5km, 유로연장 8km, 유역면적 16.25km이다. 금곡리에서 시작되어 금곡천(金谷川)이라 하며 한강의 제2지류이다.
  • 강금산(剛金山) : 일명 개금산 또는 갱금산으로 불리는 강금산은 가남면 금곡리 , 송림리, 점동면 덕평리, 부구리 경계에 걸쳐 있는 높이 280m 의 산으로 청미천과 오갑산을 바라보는 가남면 동부 지역의 대표적인 산이다. 옛날 이 산에 개와 같은 모양의 크기의 금을 묻어 두었는데, 억수 같이 비가 내리고 난 직후 산안개 속에 그 형상이 나타난다고 한다. 이때 안개 속을 해 집고 이 금덩이를 캐려고 그 형상을 따라 산 속을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들어갔으나 아무도 돌아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 후 욕심에 눈이 어두우면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는다는 교훈과 함께, 마을사람들이 식목을 하여 다시는 그 개와 같은 금의 형상이 나타나지 않게 되었다 한다. 그 후 아무도 다시는 금덩어리를 찾으려 하지 않고 마을도 평안하게 살아온다 한다. 지금도 그 개만한 금 덩어리는 강금산 어딘가에 묻혀있을 것이라는 전설이 전해오고 있다. 옛날부터 이 산에는 개만한 금빛이 비추어 많은 사람들이 금에 욕심을 내어 그 위치를 확인 하고자 산으로 올라가면 보이지 않고 산에서 내려오면 또 금빛이 보였다고도 한다. 이는 산이 외로움에 금빛을 띠어 아름답게 하여 많은 사람들을 산으로 유혹하여 외로운 정을 달랬다는 것이다. 그래서 일명 개금산 또는 갱금산 이라한다.
  • 기차바위 : 마을 뒤 산꼭대기에는 기차모양의 커다란 바위가 있는데, 옛날 힘이 센 장수(장사)가 쇠지게로 지고 와서 마을에 갖다 놓았다고 한다. 그런데 어린아이들이 그 바위에서 놀다 다칠까봐 다시 쇠지게에 지고 산으로 옮기던 중 쇠지게가 부러져 지금의 자리에 놓이게 되었다 한다. 허씨 집안에서는 이 기차바위 때문에 인재가 많이 나왔다고 믿고 있으나, 지금은 암석 채취로 거의 훼손되어 마을 사람들이 매우 안타까워하고 있다.
  • 금곡교 : 지방도 335호인 가남면 금곡리에 있으며 1972년도에 놓은 다리로 연장 10m, 폭 6m, 높이 2m 1경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