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연대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연대리

본래 여주군 근남면의 지역으로 연대산 밑 골짜기가 되므로 연대굴 또는 연대동, 쑥디라 하였는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연대리라 하였다.

마을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크고 작은 산들이 멀리서 바라보면 연꽃형상을 이루고 있다 하여 연대리라 불렀고, 연대산의 제일 높은 봉우리를 연봉이라 부른다.

  • 쑥디 : 옛날에 가평 간씨와 여흥 이씨 두 성씨가 피난처를 찾아 사방이 안 보이는 외진 곳을 찾아 이곳에 자리를 잡고 살았는데 움푹하게 파인 곳이라 쑥디라 불렀다고 한다. 한편 마을이 연대산 골짜기에 쑥 들어 있어서 쑥디, 또는 쑥(식물)이 많아서 쑥디라고도 한다.
  • 서시리(西始里) : 연대리 부락에서 서쪽으로 약 1km 떨어진 곳에 주막 한집이 있었는데 연대리에 처음 지은 집으로 서편에 위치하고 있어 서시리라 하였다한다. 일명 곽지라고도 한다.
  • 양지땀, 음지땀 : 연대리 양지쪽에 있어 양지땀 마을, 음지쪽에 있어 음지땀 마을이라 한다.
  • 주막거리 : 술을 팔던 곳으로 일명 서시리 주막, 또는 곽지라고도 한다.
  • 군량골 : 옛날 전쟁 중에 창고를 짓고 군량미를 쌓았다 해서 군량골이라 한다. 지금도 기와장 등이 출토 된다고 한다.
  • 가마골 : 연대리 연대산에 있는 골자기로 이천시와 여주군의 경계가 된다.
  • 눙고개 : 옛날 사람이 죽어 장사를 지낼 때 절대 이 눙고개로 상여가 넘어가지 못하였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마을에 흉사가 있을까봐 그랬다 한다.
  • 능안 : 옛날 여흥 이씨 묘가 여주 세종대왕 영릉자리에 있었는데 영릉을 이장해 오면서 여흥 이씨 묘를 이장하게 되었다 한다. 그래서 지게에 지고 연대리까지 왔는데, 지관이 말하길 오갑산에 명당이 있으니 오갑산에 묘를 쓰라하여 다시 지게에 지고 가려하자 지게가 땅에서 떨어지지 않아 그 자리에 묘를 썼다고 한다. 그래서 이곳을 능안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