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안금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안금리

본래 여주군 금남면의 지역으로 안금리는 1, 2리로 나뉘어져 있는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안장골의 안(安)자와 금교동의 금(金)자를 따 안금리라 하였다.

  • 쇠뚜리 : 부락의 터가 왕터인데 부락을 둘러싼 대포산과 철갑산 사이에 쇠다리(金橋)를 놓아야만 왕터가 된다고 하였으나 당시 쇠다리 가설이 불가능하여 명칭만 쇠다리로 불러오다가 변음되어 쇠뚜리로 불렀다 한다. 지금의 안금2리로 범담 위쪽에 있는 마을인 웃담과 안금리 쇠뚜리 동쪽에 있는 마을로 민진후의 신도비를 중심으로 아래 마을인 벌담으로 나누어져 있다. 벌담은 평지 안에 있는 마을이라는 뜻이다.
  • 안장골 : 옛날 부락 앞 논 가운데에 말안장 같은 바위가 있어 바위 이름을 안장바위로 불러 오던 중 그곳에 부락이 들어서자 바위의 형상을 따서 안장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한밭 : 안금1리는 안장골과 한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안장골은 마을 왼쪽에 있고, 한밭은 오른쪽에 있는 마을을 말한다. 한밭은 집터가 현재는 여러 필지로 나누어져 있으나 옛날에는 몇 집 안 되는 가옥이 한 사람의 대지(한 사람의 밭)로 되어 있어 한밭이라 한다.
  • 금교동 : 안금2리의 옛 자연마을 명으로 일명 쇠파리라 한다.
  • 쇠다리 : 한밭 동쪽에 있는 마을로 쇠뚜리 또는 금교동이라 하며, 현 안금2리의 자연마을 명이다.
  • 원당사 : 옛날 이곳에서 부처가 나왔다는 이유에서 여흥 민씨가 여기에 절을 건립하였는데 실은 땅속에 콩을 심어 놓고 그 위에 부처를 올려놓고 콩싹을 트게 하여 그 위에 있는 부처가 땅속에서 솟아난것처럼 꾸몄다는 것이다. 원당사는 1916년 민씨 집안에서 아들이 귀하다하여 절을 건립했는데 지금은 대법사(大法寺)로 명칭이 바뀌어 전해오고 있다.
  • 대포산 : 대포산은 여주읍 하거리와 가남면 안금리, 본두리 경계에 위치한 비교적 험한 산으로 바위가 많이 산재해 있는데 그 중에 우뚝한 바위 1개가 대포 모양으로 쭉 뻗친 형상을 하고 있으며, 그곳에 살고 있던 인현왕후의 오빠 민진후가 대포산이라 명하였다 한다.
  • 안금천(安金川) : 여주군 가남면 안금리에서 시작하여 삼군리 대신천으로 합류되는 연장은 약 5.5km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