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하귀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하귀리

원래 여주군 소개곡면의 면소재지로서 귀일(양귀리)아래쪽이 되므로 아래귀일 또는 하귀동이라 하였는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하귀리라 하였다 한다. 자연마을명으로 세군이 또는 시군이라 한다. 옛날 이곳에 빨래터가 있었는데 선녀가 살면서 빨래를 하였고, 이 지역이 소개면 소재지로 빨래터 아래는 전혀 집을 지을 수가 없는 부적지라 빨래터 아래는 집이 귀하다 하여 하귀리라 하였다 한다.

  • 세군이, 시군이 : 옛날 송촌말에 큰 소나무가 있고, 세군이 마을 입구에 또 큰 물푸레나무가 있고, 동네 우물뚝에 오래된 향나무가 있어 선녀들이 나무에 줄을 매어 그네도 뛰고 또는 냇가에서 목욕도 하고 빨래도하여 이 줄에 널었다 한다. 그래서 줄이 세 개라 세군이 또는 선녀들이 빨래를 하였다하여 세군(洗裙)이라 한다. 현재는 시군이로 부르고 있다. 하귀리에서 가장 큰마을이다.
  • 송촌말 : 시군이 건너쪽에 있는 마을로 송씨들이 살았다하여 송촌말, 또는 건너말이라고도 한다.
  • 안터 : 옛날 안씨들이 살았다하여 안터라 하며 지금은 집이 없다. 옛날 방씨가 살았던 방구내미와 안씨가 살았던 안터에 각각 부자들이 살았는데 벼 노적가리를 쌓아 서로 마주 보였을 정도로 부자였다 한다.
  • 구시울 : 옛날 양반 중에 이차라는 사람이 딸을 아홉 명을 두었는데 결혼을 다 시키고 나서 죽자 사위들이 각각 글을 써서 깃발을 만들어 상여 앞에 꽂았다 한다. 그래서 구시울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