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삼군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삼군리

본래 여주군 소개곡면의 지역인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삼신동과 색군리를 병합하여 삼군리라 하였다.

삼군리는 자연마을로 삼군1리를 맹골, 또는 맹곡(孟谷)이라 하며, 삼군2리를 색군리라 한다. 이곳은 옛날부터 삼신산(三神山)이라 칭하는 산이 위치하고 그 아래쪽으로 작은 샘이 있어 삼신탕이라 불리어 삼신동(三神洞)이 되었는데 조선중엽 현재의 삼군2리인 색군동과 합치게 되어 삼신동의 ‘삼(三)’자와 색군동의 ‘군(軍)’자를 따서 삼군리라 하였다.

맹골은 소가 누워있는 와우상(臥牛象)이라고 하여 소의 울음소리를 상징하는 음(音)으로 맹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한편 옛날부터 이 마을은 하귀리에 물이 맑아 선녀들이 내려와서 빨래를 하였다고 하는데, 이때 선녀들의 옷이 떠내려 와 이 마을 하천에 걸렸다고 하여 색군이로 불리었다고 한다.

  • 멱절 : 삼군리에 있는 골짜기로 옛날 절이 있어 멱절이라 한다. 여기에는 전해오는 이야기가 하나있는데, 옛날 고서방네가 묘를 썼는데 그 후 파보니 금붕어 3마리가 튀어나왔다 한다. 그래서 고서방네가 망했다는 설이 있다.
  • 안산 : 맹골 남쪽에 있는 마을로 이곳에 바위가 있는데 이곳을 파면 여자가 바람이 났다는 전설이 있어, 이곳은 절대 파지 못하게 했다는 설이 전해져 온다.
  • 절골 : 삼군리에 있는 골짜기로 옛날 절이 있었다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