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심석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심석리

본래 여주군 소개곡면의 지역인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공심리(公心里)와 흑석동(黑石洞)을 합하여 심석리라 하였다. 행정구역상 심석1리 공심이와 심석2리로 구분된다.

  • 공심(公心)이 : 심석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이다. 옛날 소개곡면에 속했던 마을로, 옛날부터 부락 뒤쪽에 산봉우리가 3개 있는데 모양이 귀공(公)자처럼 생겼으며 부락 앞으로는 산허리가 마음심(心)자형으로 굽어 있어 그 모양을 따서 ‘공심이’라 부르게 되었다. 공심이를 공심동이라고도 하는데 공심리 윗쪽 마을을 웃공심리 또는 웃말이라고 하며, 아래쪽 마을을 아랫공심리 또는 아랫말이라고도 한다.
  • 월편 : 아랫공심리 서남쪽에 있는 마을로 바라본다 해서 월편(越便)이라고 하며, 옛날부터 이곳 월편은 마을이 형성될 당시 초승달 모양으로 생겨서 달 조각의 형상이므로 월편(月片)이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 흑석(黑石) : 검은 바위가 많아 흑석이라 한다. 또는 흑석동이라고도 한다. 이곳 마을 앞산에 옛날부터 병풍바위와 신랑바위라 불리는 두 개의 바위가 있었는데 이상하게도 비만 오려고 하면 이곳 신랑바위가 검은색으로 변하므로 이 바위를 상징하여 검은 바위. 즉, 흑석(黑石)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논나무재 : 흑석에서 양귀리로 넘어가는 고개로 노나무(논나무, 옷나무)가 많아서 논나무재라 한다.
  • 미륵바위 : 흑석 동쪽에 있는 돌미륵으로 높이 약 1.8m이다. 옛날 부락 뒤에 큰 바위가 있었는데 정신이 이상한 여자가 비오는 어느 날, 이 바위 위에 올라 오줌을 누었는데 별안간 벼락이 쳐서 그 여자는 그 자리에서 죽었다 한다. 지금까지도 오줌을 누던 흔적이 희미하나마 남아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한다. 원래는 벼락바위라 불러오다가 언제부터인지 미륵바위로 불리게 되었다 한다.
  • 부처댕이 : 공심리 동쪽에 있는 골짜기로 옛날 절이 있었으나 폐허가 되고 현재는 돌부처만이 서 있다.
  • 절터 : 옛날 부처댕이에 있었던 절터를 말한다.
  • 정봉(丁峯) : 마을 앞쪽에 봉우리가 있는데 이 봉우리의 형상이 고무래처럼 생겨서 고무래 ‘정(丁)’자를 따서 정봉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