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은봉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은봉리

본래 여주군 소개곡면의 지역인데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주봉리와 흑석동 일부, 가서면의 자은동 일부, 음죽군 근북면의 흑석리, 자은동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자은(自隱)과 주봉(周奉)의 이름을 따서 ‘은봉리’라 한다. 은봉리는 1리와 2리로 나누어져 있는데 은봉1리를 두리봉, 자은동 안터라 하고 은봉2리를 목골이라 한다.

  • 두리봉 : 조선시대 중엽부터 석(石)씨가 이곳에 자리를 잡으러 와보니 사방으로 두루두루 높고 낮은 봉우리가 있어 당초에는 두루봉이라 부르다가 이것이 변음되어 두리봉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목곡동(木谷洞) : 목곡동, 또는 목골이라 한다. 조선왕조 개국 당시 진주 정씨가 난을 피하여 이곳에 정착하였다는 설이 있는데 당시 이곳은 골이 깊고 나무가 무성할 뿐만 아니라 특히 고목이 많아 ‘목곡(木谷)’이라 불렀는데 변음되어 목골로 불리고 있다 한다.
  • 부터골 : 옛날 부자가 살았다 하여 부터골이라 하나 그 후 마적 떼가 들어와 망했다 한다.
  • 자은동(自隱洞) : 검은들 서쪽에 있는 마을로 여주군 자은동과 이천시 설성 자은동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여주와 이천 경계가 된다. 반은 여주에 반은 이천에 딸려있다.
  • 조선시대 퇴계 이황 선생이 이웃 마을인 장호원읍 사읍리에 거주하는 고을의 원님을 만나러 가는 도중에 이곳에서 아무도 없이 단신으로 수일간 은거하였다가 간 곳이라 하여 자은동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보광사 : 1957년 건립된 사찰로 전국적으로 넓고 밝은 유명한 사찰이 되라고 보광사(普光寺)라 하였다 한다.
  • 흰산 : 옛날에 산에 나무가 없어 흰산이라 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산림녹화사업으로 나무가 많다. 현재 동명철강공장이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