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상활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상활리

원래 이천 동면 지역이었으나, 조선 효종 왕비 인선왕후(仁宣王后)를 영릉으로 모시고 나서 여주 가서곡면에 속했던 행정구역으로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상응동과 활산리를 합하여 상응동의 ‘상’자와 활산리의 ‘활’자를 따서 상활리(上活里)라 하였다.

상활리는 1리, 2리로 구분하는데 상활1리를 ‘활산(活山)’이라고도 한다. 원래 이곳 마을 앞에는 위로부터 아래로 활을 잡아당긴 형상의 산이 있어 옛날에 남평 문씨(南平文氏)가 터를 잡았다 하나 자세한 내용은 모르고 그 후 함평 이씨가 이곳 중간 지점에 사당을 짓고 부락을 이루게 되면서 산의 모양이 활 모양이라 하여 ‘활산리(活山里)’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상활2리를 ‘응암(鷹岩)’이라 하는데 이곳 마을 뒷산에 매봉재라는 산봉우리가 있는데 산 전체에는 별로 돌이 없는데 산봉우리에는 큰 바위가 있어 그 바위를 상징하여 응암리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또 마을 주민들의 어린 시절 기억으로는 취학 전 어린아이들이 “어깨동무 새 동무 말산서 말을 타고 활산서 활을 쏘고, 여주 활산 가만둬” 등등 동요 비슷하게 어깨동무하고 노래하며 놀았다고 하며 그 전부터 어른들은 마을 이름을 활산리라고 불렀고 상활2리는 응암리라 불렀다 한다. 현재 이천시 부발읍 응암리를 이천 응암리, 상활리를 여주 응암리라고 불렀다 하는데 응암이란 리명은 아마도 마을 뒷산꼭대기에 매바위라고 부르는 큰 바위가 있어(여기서 매사냥을 많이 했다하며 현재도 있다) 응암리라 부르게 된 것이라 한다. 그 전에 어른들은 여주 응암리를 상(上)응암 이천 응암리를 하(下)응암이라 불렀다 한다. 따라서 상(上)응암의 상(上)자와 활(活)산이란 활(活)자를 연합하여 상활(上活)리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한편 원래 이 마을 형상이 활을 잡아당긴 굽은 활의 모양으로 생겨 이왕이면 세상에서 가장 좋은 활이 되었으면 좋겠다 하여 최상(最上)의 활인 상활리(上活里)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하고, 도덕적인 면에서 상류인(上流人)이 생활(生活)하는 마을이라 상활리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 활산 : 원래 이곳은 마을 앞에 위로부터 아래로 활을 잡아당긴 형상의 산이 있어 옛날에 함평 이씨가 이곳 중간 지점에 사당을 짓고 부락을 이루게 되면서 산이 활 모양이라 활산(活山)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금곡골 : 활산 서쪽에 있는 마을로 동천말의 반대편 마을을 말한다.
  • 토머리 : 활산 남쪽에 있는 마을로 잔등골의 반대편 마을로 현재 마을회관이 있다.
  • 잔등골 : 활산 북쪽, 긴 잔등에 있는 마을을 말한다.
  • 응달말 : 활산 명막골 고개 오른쪽에 있는 마을로 동쪽을 산이 막고 있어 햇빛이 잘 들지 않는다 해서 응달말이라 한다. 양달말의 반대편 마을이다.
  • 양달말 : 활산 명막골 고개 좌측에 있는 마을로 햇빛이 잘 든다 해서 양달말이라 한다. 응달말의 반대편 마을이다.
  • 당다우골 : 활산 북쪽에 있는 마을로 명막골의 반대편에 있는 마을이다.
  • 명막골 : 활산 남쪽에 있는 마을로 당다우골 반대편에 있다.
  • 동천말 : 활산 동쪽에 있는 마을로 서천말의 반대편 마을이다.
  • 서천말 : 활산 서쪽에 있는 마을로 동천말의 반대편 마을이다.
  • 살미 : 상활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을 말한다. 살은 뾰족하게 내민 산 뿌리의 뜻이고, 미는 산이다. 산 뿌리가 내밀은 주위에 있는 마을에 붙여진 이름이다.
  • 부처모탱이들 : 옛날에 절이 있어 부처 모탱이라 하나 지금은 그 절터만이 남았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