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가남읍 태평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태평리

원래 여주군 가서곡면에 속했던 마을로 1914년 3월 1일 행정구역 개편 때 대명동, 방아다리, 섬배, 신대동, 구장터를 병합하여 대명산 아래 큰 들이라는 뜻으로 태평리라 하였다 한다. 태평1리를 마구실 또는 방아다리라 하고, 태평2·3리는 섬배 또는 선비, 태평4리는 새터라 한다.

옛날부터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가는 선비들이 이곳에서 쉬어가게 되어 많은 선비들이 모이는 곳으로 오로지 글읽기에만 몰두하여 마을사람 모두가 만사 태평하다하여 태평리(太平里)라 부르게 되었다.

  • 섬비, 섬배동, 섬배 : 태평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이곳 부락 뒷산에서 용이 하늘로 올라가던 당시, 마을형상이 두꺼비 모양이라 원래는 섬배(蟾背)라 부르다가 섬비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또 지형이 배 형상이라 섬배라 하고 배가 짐을 가득 실으면 떠나야 하듯이 이곳에서 재산을 모으면 떠나야 한다고 한다. 그냥 눌러 앉아 살면 도로 재산을 탕진하여 어려워진다는 설이 있다. 그래서 태평리에는 외지사람들이 많이 살고 있다고 한다.
  • 한편 선비라는 말의 유래는 하도(下道)에서 선비들이 한양으로 과거보러 갈 때 선비들이 이곳에 많이 머물게 되어 선비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 새터 : 죽산 박씨가 이웃 일신(日新)에서 이곳에 처음 마을을 이루게 되었는데 아무도 없는 곳에 새로 터를 잡았다하여 새터라고 부르게 되었고, 신대동(新岱洞)이라고도 하며 장수하는 사람들이 많아 장수촌이라고도 한다. 현 태평4리를 신대동(新垈洞) 또는 새터라 한다.
  • 방아다리 : 태평4리에서 설성면 방향으로 약 1km 지점에서 대신1리로 갈라져 가는데 그 형상이 디딜방아 모양이라 방아다리라 부르고 그 사이에 10여 가구가 살고 있다. 이곳에 실제 디딜방아가 있었다.
  • 구장터 : 옛날 장날이 섰다 하여 구 장터라 한다. 현재는 농협 앞쪽에 5일마다 시장이 선다.
  • 마구실 : 조선시대에 어느 임금이 민정을 살피고 돌아가던 길에 이곳에 임시로 막을 짓고 잠시 쉬었다가 간 곳으로 원래는 막의실(幕依室)이라 부르던 것이 오늘날 마구실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또 마을산의 형상이 말 모양이라 하여 마구실이라고도 한다. 마구실은 큰 마구실과 작은 마구실로 구분되는데 마을 북쪽에 있는 마을을 작은 마구실, 상촌(上村), 또는 늘말이라고 하며, 작은 마구실 아래쪽에 있는 마을을 큰 마구실, 또는 큰말이라고도 한다.
  • 한편 대명산 밑에 마을이 형성 되었다 하여 대명동(大明洞) 또는 마구실이라고도 한다.
  • 웃침 : 설비 위쪽에 있는 마을이라 웃침이라 한다.
  • 아랫거리 : 섬비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라 아랫거리라 한다.
  • 마곡산 호랑이 유래 : 이천시 마곡산에 큰 호랑이가 살았는데 이 호랑이가 대명산에서 태평리 새터까지 오갔다하여 마을 사람들이 이 호랑이를 산신령님으로 받들어 해마다 대명산에 제를 지냈다 한다.
  • 대명산 : 옛날 조선시대 왕가에서 왕자를 낳으면 이곳에 태(胎)를 묻었다고 하여 원래 태봉(太峯)이라 부르다가 언제부터인지 태명산(太明山)으로 불리었고 현재는 대명산으로 불리고 있다.
  • 바머리 큰바위 : 바머리골에 큰 바위가 있었는데 이곳에 큰 부자가 살면서 손님대접을 많이 하였다 한다. 그 부인은 매일같이 술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손이 트고 매우 힘들어, 하루는 스님에게 자기의 심정을 이야기하니 스님이 말하길, “그럼 저 바머리골 큰바위를 없애버리면 된다” 하여 그 바위를 없애버리니 큰 부자는 망했다는 것이다. 집안이 망했으니 손님이 올 리 없고 손님대접을 할 수 없으니 술을 만들 필요가 없지 않은가. 그 후 부인은 크게 후회하였다 한다.
  • 전천교 : 국도 3호상인 가남면 태평리에 있으며 1966년도에 놓은 다리로 연장 52.4m, 폭 10m, 높이 3m로 5경간이며 하중은 13.5톤이다. 태평리 앞개울(벌더구니 개울, 또는 버더구니 개울)에 있는 다리라 전천교(前川橋)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