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흔암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흔암리

본래 여주군 근동면의 지역으로 흰바위가 있으므로 흰바위, 흔바위, 또는 백암, 흔암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처동 일부와 점량면의 도리 일부를 병합하여 흔암리라 해서 점동면으로 편입되었다. 흔암리는 흔바위와 동마루 두 마을로 이루어졌다.

마을 앞에는 바람을 막아주는 안산이 있고, 마을 뒷산은 이름 없는 바위산으로 급한 경사로 남한강과 접하고 있으며 그곳 강변에 좁은 공간이 있어 ‘우산절’이라는 지명을 가지고 있는데 이곳에서 선사주거유적이 발견되었다. 흔바위에 전래되는 민속놀이는 ‘쌍용거줄다리기’가 있으며 정월보름에 치르는 큰 행사이므로 주변 마을 사람들까지 그 놀이를 즐기기 위하여 모여들었다. 강천면 굴암리로 연결하는 나루가 있었다.

  • 흔바위 : 마을 앞 중심부에 크고 흰 바위가 있었는데 이 바위를 인근 멱곡리 김참판댁에서 상석으로 쓰기 위하여 채석해 비석을 세웠다는 것에 기인하여 큰 흰바위가 있어서 마을 이름이 흰바위가 되었고 흰바위가 흔바위로 다시 흔암리로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동마루 : 동마루는 점동면 처리에서 흔바위로 통하는 길 옆 야산에 최근에 몇몇인가가 들어서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는데 인가는 밀집되지 않고 산재해 있다. 동마루의 위치는 서편에 넓은 가마뜰에서 바라볼 때 동쪽의 야산지대로 그 형세가 가마뜰보다 다소 높은 지역이므로 동쪽의 ‘마루터기’라는 뜻에서 동마루라 부르게 된 것으로 보며, 남한강 물구비를 따라 흔암리 나루터 뒤편에 수백년 된 홰나무가 자리 잡고 있으며 매년 정월대보름이면 인근 처리, 삼교리, 멱곡리, 굴암리 등의 부락의 주민이 모여서 이곳 동마루에서 줄다리기 등을 실시하여 풍년과 태평성세를 기리는 마당이었다 하여 동마루라 한다.
  • 우산절 : 지명의 유래는 알 수 없으며 흔바위 뒷산이 급한 경사로 강변에 접하여 있고 그 경사면의 중턱에 좁은 공간이 있는데, 이곳을 우산절이라 부른다. 이곳에서 선사주거유적이 발견되었다. 이 유적은 우리나라가 이미 청동기 시대 전기부터 쌀, 보리 등 여러 가지 곡식을 재배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려준 중요한 유적이다.
  • 고살래고개 : 지명의 유래는 알 수 없으나 흔바위에서 장호원쪽으로 가려면 예전에는 고살래 고개를 넘어 점동면 처리를 거쳐 가야했는데 흔암리에서 서편으로 200m위치에 있는 언덕에 서낭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서낭이 훼손되고 큰 향나무도 베어져 없어졌다. 또한 사람의 내왕이 거의 없고 겨우 처리(범솥)로 연결하는 한가한 길로서 예전의 큰길 역할이 사라졌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