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도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도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 지역으로 조선시대 여주읍 신진역에서 우만이를 지나 흔바위(흔암리)에서 한강을 끼고 올라오다가 이곳에 이르러 돌아서 안평을 거쳐 충청도 앙성면으로 가는 큰길이 있으므로 도래, 되래 또는 도리, 도호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사장고을 병합하여 도리라해서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점동면 장안리의 지금 승안리 마을 서편에 도호동(桃湖洞) 마을이 있었는데 남한강에 수운(水運)이 발달하면서 강변쪽의 생활이 편리하고 토양이 비옥하여 도호동 사람들이 이주하여 살며 큰 마을(큰말)을 이루게 되어다는 뜻에서 도래(桃來)가 되고 이것이 되래로 발음된 것이며 여기서 행정리 명으로 도리라 한 것이다. 또한 옛날부터 여러 차례의 난리가 있을 때마다 마을은 안전하여 환란을 모면하였다는 뜻에서 되래라 불렀다 하며, 임진왜란 때 왜병들이 되래에 침략했다가 소무산 아홉 살이 둘째 고개에서 말이 떨어져 공격을 못했다고 해서 도리라 하였다 한다.

  • 되래 : 되래는 범선이 정박하던 곳으로 곡물이 이곳을 통하여 서울로 가고 소금, 생선 등이 이곳을 통하여 중부 내륙지방으로 유통되어 흔바위와 함께 상당히 번창했던 마을이다. 강변을 통하여 흔바위로 연결되는 아홉사리라 불리는 오솔길이 있어서 서울과 충주지방으로 이동하는데 요긴한 통로의 역할을 하였으며 되래의 동쪽으로 중군이봉 산자락이 강변에 절벽을 이루며 아름다운 경치를 만들어 낸다. 그중에 되래에서 동쪽 약 1.2km 지점에 신선바위가 있는데 남한강변의 빼어난 절경으로 명소였으나 지금은 찾는 이가 없어 그 절경이 아깝게 숨어 방치되어 있다. 마을 앞 강변 경작지에서는 지금도 선사유물이 발견되고 있다.
  • 큰말 : 되래 남쪽에 있는 큰 마을로 남한강 수운(水運)으로 번창하였으므로 큰말이라고 불렀다.
  • 새말(새마을) : 마을에서 남쪽으로 약 500m 떨어져 있는데, 1972년의 홍수로 피해를 입은 강변 주민들을 집단 이주시켜서 형성된 마을이다.
  • 사장골 : 남한강으로부터 티끌과 같은 많은 모래가 쌓여진 곳에 부락이 형성되어 사장곡(沙場谷)이라 하였으나 구전되는 과정에서 사장고을이 사장골로 불리게 되었다 한다. 원래 사장골은 사정(沙亭)에서 유래된 마을이다. 이것은 묘비의 비문이나 족보에 분명히 이 마을에 이름이 기록되어 있으므로 그 유래를 알 수 있다. 사장골은 되래 마을에서 서쪽으로 800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사장골’, ‘새마을’ 부근에는 조선조 반란을 일으킨 이괄의 선대(先代) 묘가 여러 개 분포하고 있는데 그 묘비는 모두 땅에 묻혀 있어 그 묘의 실체를 숨기고 있으며 돌보는 이 없이 숲이 우거져 묘역조차 분간이 어렵게 되었다고 한다.
  • 아홉사리 : 도리와 흔암리를 연결하는 강변의 오솔길로 길이 좁고 험하며 아홉 구비를 굽이굽이 돌아다닌다 하여 아홉사리라 하였다. 경상도, 충청도에서 서울을 왕래할 때 이용하던 길이며 예전에는 빈번한 통로였지만 지금은 왕래하는 이가 거의 없는 황폐된 길이다.
  • 신선바위 : 중군이봉에서 남한강변으로 흘러내린 곳에 신선바위가 있는데 이곳은 남한강과 청미천이 합수(合水)되는 지점이다. 신선바위는 빼어난 경관으로 남한강변에서 가장 아름다운 경치로 손꼽히고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