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삼합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삼합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닭기머리, 중간말, 아랫말을 병합하여 삼합리라 해서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삼합리는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과 충북 충주시 앙성면, 경기도 여주군 점동면의 3도를 한눈에 볼 수 있다하여 구한말 삼합(三合)으로 명명되었다. 또는 남한강과 그 지류인 섬강, 그리고 청미천이 합수(合水)하는 지역으로 삼합이라고도 한다. 자연마을로 닭이머리, 중간말, 아랫말(단진개), 대우 등이 있다.

  • 닭이머리 : 예전부터 마을 뒷산의 생김새가 닭 머리와 같다 하여 닭 머리로 부르다 구전되는 과정에서 닭이머리[鷄頭]로 되었다 한다. 오르는 길가에 미륵이 있었으나 최근에 도난당하였다.
  • 단진개, 아랫말 : 강하구에 가까이 형성된 마을로 가장 오래되고 큰 마을이다. 수운(水運)을 이용하던 시대에는 매우 번창했던 마을이며 청미천 맨 아래에 마을이 위치하므로 아랫말이라고도 한다. 단진개라는 마을 이름의 유래는 분명치 않으나 다음 몇 가지로 추정할 수 있다. 첫째, 장마가 지나면 마을 앞강의 하상이 들어나면 붉은색을 띠므로 단진(丹津)개라고 일컬었다. 둘째, 단진개는 단수(丹樹)라고 불린 일이 있다하며 이 단수라는 마을 이름에서 단진개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
  • 중간말 : 단진개 마을이 아랫말이고 웃마을이 닭이머리이다. 그 중간에 위치한 마을이 중간말이다. 현재 삼합2리다.
  • 대오 : 창내미 나루 근처에 최근에 형성된 작은 마을로 마을지명의 유래는 알 수 없으나 깊은 오지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추정된다.
  • 공양소 : 오갑산 능선 맨 끝 꼬리에 봉우재라는 산이 있고 경사가 급한 산 아래 남한강이 흐르는데 그곳에 깊은 소가 있는데 이곳을 공양소라고 한다. 예전 공양왕이 삼척으로 유배 갈 때 이곳에서 쉬어갔다는 전설이 유래되어 공양소라 일컬어진다.
  • 창내미 : 남한강변에 위치하며 강원도로 도강하기 위하여 나루가 있었던 곳이다. 지명의 유래는 강 건너 부론 땅에 흥원창이 있었는데 그 남쪽 강 건너에 있다 하여 창의 남쪽이라 창내미라고 불린 것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