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장안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장안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건장리와 안평동을 병합하여 장안리라 해서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장안리는 승안, 안평, 관골, 건쟁이 4개 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 승안리 : 약 200여 년 전에 스님이 살면서 부락을 개척하였다 하여 승려의 이름을 따서, 승안리라 하였다 한다. 여주에서 도리와 삼합리로 연결되는 삼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 안평 : 옛 선조들이 물 좋고 산수 맑은 곳이며 사람이 살기 좋은 곳이라 하여 안평(安平)이라 하였다 한다.
  • 관골 : 관골은 풍수지리설로 보아 사람이 살기 좋은 곳으로 정(鄭), 박(朴), 신(申)씨 성을 가진 양반들이 모여 살고 벼슬하는 사람이 많이 나온다 하여 관골[官谷]이라 부르게 되었다.
  • 건쟁이 : 청미천 하구에 위치하고 중군이봉 산기슭의 가파른 곳에 마을이 형성되어 땅이 건조하여 농사가 잘 안되고 식수마저도 흔하지 않아 건장이(乾長里)라 하였으나, 현재는 제방공사 및 양수장 공사가 되어 토질도 비옥하고 물도 흔하여 살기 좋은 마을이 되었다.
  • 작실 : 안평 마을에서 건쟁이로 향하는 동북방향에서 야산이 있는데 그 야산 아래 평평한 지역을 작실이라 불렀다. 그런데 바로 그 옆이 ‘장터거리’였는 바 예전에는 인가가 있어 마을을 형성했었으나 지금은 토착인가가 없고 다만 별장이 들어서 있다.
  • 장터거리 : 점동면 장안리 건쟁이를 거쳐 도리의 ‘되래’에 이르는 길이 장안리 안평 마을 앞 청미천 뚝방을 따라 있었는데 이 길은 장호원이나 음성·괴산 등지의 중부 내륙 사람들이 서울로 가기 위하여 이용되던 길이다. 그리하여 되래에 가기 위하여 안평 마을을 지나게 되고 안평 마을에서 쉬어가는 장소가 있었는데 이곳에서 물건을 유통하는 장거리가 자연히 생겨나 그곳을 장터거리라 불렀다.
  • 행이나루 : 행이에서 수롱골로 이어지는 도로에 청미천이 흐르므로 그곳에 나루가 있었는데 이를 행이나루라 한다. 장호원, 충주, 음성 방면의 사람들이 남한강의 수운(水運)을 이용하거나 행상하는 사람들이 항상 이곳을 거쳐 가야 하는 길목이다. 따라서 이곳 통행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행이주민들은 매년 나무다리[木橋]를 개설했는데 행상들은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서 비석을 세웠다고 한다. 그 비석이 행이나루터 근처에 남아있다.
  • 능말 : 예전에는 능말에 사람이 살았으나 지금은 인가가 없으며 이곳에서는 점동면 사곡리로 질러가는 길이 있었다. 능말에서 사곡리로 가는 길에는 큰 참나무 밑에 서낭이 있었고 지금도 돌무더기와 참나무가 남아있다 원래 관골 마을이 형성되기 전에 마을이 들어섰던 곳이나 그 이후 도적이 침입하여 관골로 이주하였다 한다.
  • 용두늪 : 예전에는 청미천이 남한강에 이르는 하구에 매우 깊은 곳이 있어서 가뭄에는 깊은 하상이 드러나 그곳이 매우 깊은 곳임을 알 수 있고 평상시에는 검푸른 물이 소(沼)를 이루고 있어 그 소에 용이 살고 있다고 사람들이 믿게 되어 그곳을 용두늪이라 불렀다. 지금은 제방을 쌓고 청미천 하구를 정비하여 지형이 바뀌어 용소는 없어지고 이름만 전한다. 예전에는 용두늪 부근에서 풀을 뜯던 소가 없어졌는데 그 소를 용두늪에 살고 있는 용이 잡아먹었다는 전설이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