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현수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현수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수롱동, 현호동, 사곡동 일부를 병합하여 가마섬(玄湖洞)과 수릉(롱)골(水湃) 두 마을의 이름을 따서 현수리라 하여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청미천에 인접된 산에 검은 바위가 많이 있고 물이 깊어 바위에 비친 하천의 바닥이 검푸르게 비추었다 하여 현수리라 불렀다 한다.

  • 가마섬 : 청미천의 물 흐름에 따라 수로가 구불구불하게 형성되면서 수심이 깊고 검은 빛을 띠어 섬과 같은 지형이 동그랗게 나타나 가마섬이라 부르게 되었고 그 근처에 마을이 형성되면서 마을의 지명도 가마섬이라 부르게 되었다. 그러나 청미천 수로를 직선화하면서 가마섬과 깊은 물이 모두 없어졌다.
  • 수롱동(水弄洞) : 약 600여 년 전에 마을에 큰 호수가 있고 호숫가에 수롱나무가 있어 수롱동이라 불렀으며, 그 이후 정씨(鄭氏)가 자리 잡은 후 수롱나무가 없어지고 연못이 깊어져 물이 검은색으로 변하여 현호동(玄好洞)으로 부르게 되었다 한다. 또는 뜻밖에 수해를 당하여 물에 우롱당하였다는 뜻에서 수롱동이라 하였다고도 한다.
  • 옷나무백이 : 수롱동에서 산계곡으로 오르는 길가 근처 마을로 예전에 옷나무가 서 있어서 그곳을 옷나무백이라 한다.
  • 양달말, 음달말 : 수롱동 입구의 양지바른 마을을 이르는 것인데 수롱동의 일부마을이다. 수롱동 마을에서 산자락 바로 밑에 위치한 곳은 음달말이라고 한다. 양달말에 비하여 산밑에 위치하므로 상대적으로 음달진 곳이라 하여 음달말로 부른 것이다.
  • 샛땀 : 현수리의 가마섬마을과 당진리 점말사이에 있는 마을이므로 샛땀이라 불린 마을이다. 샛땀은 가마섬과 가까이 인접해 있는 작은 마을이다.
  • 행이나들이 : 현수리 수롱동에서 장안리 관골쪽으로 가기 위하여 청미천을 건너야하는데 이곳을 행이나들이라고 한다. 장호원지방에서 ‘되래’, ‘단진개’로 가서 수운(水運)을 이용하려는 사람들의 내왕이 빈번한 곳이었다. 이곳에서 나루(행이나루)로 청미천을 건너면 행이라는 마을이 있었고 따라서 청미천을 건너 마을 밖으로 나가는 뜻에서 여기를 행이나들이라고 부른 것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