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당진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당진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완장리, 진두리, 당저리를 병합하여 당저와 진두의 이름을 따서 당진리라 하여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 밀머리 : 과거에 별서리라 칭하였는데 이는 당진1리(밀머리)와 당진2리(당밑) 두 부락이 떨어져 있는 부락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인데 그 후 별머리(別曙異)로 부르다 구전되는 과정에서 밀머리로 불리게 되었다. 밀머리의 ‘밀’은 본래 우리말로서 하늘의 별을 뜻하므로 밀머리를 진두동(辰頭洞)이라 표기한 적도 있다. 이 마을에서 한밤중에 남쪽하늘을 바라보면 높고 우람한 오갑산 위에 반짝이는 별이 보이므로 이러한 자연조건에서 발생된 지명이다.
  • 당밑 : 오갑산 중앙 서쪽에 위치하여 옛날부터 산신당이 자리잡은 절터가 있었다 하나 현존하지 않고, 산아래 동네라 하여 당밑이라 불렀다 한다. 지금의 당진2리를 말한다.
  • 완장리(完長里) : 당밑 마을에서 오갑산 능선 중턱까지 깊은 계곡을 완장곡(完長谷)이라 한다. 이 완장곡이 완쟁이 계곡이며 그곳에 작은 마을이 있어 완쟁이라 부른다. 완쟁이는 물줄기가 끊이지 않고 땅이 비옥하여 생긴 이름이며 최초 8세대가 살았으나 산이 험하여 도둑들이 많아 지금의 당밑으로 많이 이주하여 살고 있으며 현재 2가구가 살고 있다. 충청도로 넘어가는 지름길의 길목으로 예전에 여행객이 쉬어 가는 곳으로서 오래된 마을이며 유명한 곳이었다.
  • 점말 : 예전에 옹기를 파는 점포가 있었던 곳이므로 점말이라고 하였다. 점말에는 전나무가 울창하게 우거진 곳이었으나 지금은 훼손되고 없다. 점말은 청안리, 현수리, 충북의 감곡으로 연결되는 삼거리에 위치한다.
  • 주막거리 : 주막거리는 현수리와 당진리의 경제지점의 삼거리에 위치한 작은 마을이다.
  • 샛땀 : 아랫마을에서 웃마을인 완쟁이로 오르는 길가에 있는 마을이므로 샛땀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즉, 마을과 마을 사이에 작은 마을이 있다는 뜻으로 샛땀이라 한 것이다.
  • 마당재 : 오갑산 높은 능선 가까이에 평평한 고원(高原)지대가 있는데, 높은 곳에 마당처럼 넓은 곳이 있다하여 마당재라고 부른다. 이곳에는 상당히 넓은 경작지가 있으며 예전에는 인가도 있었고 충청도로 연결되는 지름길이 있었다. 완쟁이보다 높은 곳에 위치하며 지나가는 사람들이 쉬어가던 곳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