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성신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성신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성자동과 신리를 병합하여 성신리라 해서 점동면에 편입하였다. 성신리는 성자동과 신이 두 마을로 이루어졌는데 신이와 성자동은 예전에는 독립된 마을이었으나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성신리가 된 것이다.

  • 성자동 : 옛날부터 성인군자가 많이 살았다 하여 ‘성(聖)’자 ‘자(子)’자 ‘동(洞)’자를 써서 성자동이라 하였다고도 하고, 예전에 마음씨 착한 동자(童子)가 살았다는 이야기가 전하여 성자동이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 신이(莘里) : 약 400년 전 신씨가 정착하여 살았다 하나 정확한 유래가 없고, 고려시대에 마을 골짜기에 말의 무덤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즉, 검은말을 나타내는 ‘신(莘)’자를 써서 신이라 한다. 또는 마을 이름을 지을 때 풀이 무성하다 하여 신이라 하였다 한다.
  • 샛땀 : 성자동과 인근의 용산골 사이의 마을을 샛땀이라 한다. 성자동에 근접한 마을이다.
  • 노구바위 거리 : 성자동 마을 큰길가에 수백년 된 팽나무가 서 있는 주변을 노구바위거리라고 불렀는데 그 팽나무에는 서낭이 있었고 마을 토속신앙의 상징이 있던 거리이다. 그러나 새롭게 도로가 확장되면서 팽나무도 없어지고 서낭도 없어져 그 흔적도 없으며 동네의 노인들만이 그 지명을 기억할 뿐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