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원부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원부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형리와 분토리를 병합하여 원부리라 해서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원부리는 청미천이 관통하는 마을로서 청미천 동편에는 원양이, 분터(토)골, 방죽말 서편에는 삼계동, 오미라는 마을로 이루어졌다. 이름의 유래마을이 번성하고 유복하게 살고자 부락에서 원양이와 분터골 두 마을의 앞 자를 합쳐 원부리(元富里)라 칭하였다 한다.

  • 원양이 : 원부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원양사(元陽寺)라는 큰 절 입구에 자생된 마을로서 절 이름에서 마을 이름이 유래되었다 하며, 또한 삼계동(三鷄洞)이라 불렀는데 이는 산세가 닭 세마리가 앞을 보고 모여 있는 것과 같다하여 삼계동이라 불렀으나 언제부터인지 원양이와 방죽말을 원양이라 부르고 있다.
  • 안말 : 원양이는 안말과 벌말로 이루어졌는데 본래 오래된 큰 마을이 안말로서 야산 아래 형성된 마을이다.
  • 벌말, 번말, 본말 : 원양이 마을앞 원부교에 인접한 마을로서 마을 앞 들판(벌판)에 생겨난 작은 마을이므로 벌말이라 한다.
  • 오미 : 원양이 본 마을에서 청미천을 건너 떨어져 있는 마을로 삼계동이라는 모양이 까마귀에 비교할 때 몸통에 비한다면 꼬리 부분에 작게 움집된 마을이라 하여 오미라 불렀다 한다.
  • 분터골 : 분터(토)골은 원부(元富)리 명칭의 유래가 되는 오래된 마을이었으나 최근에는 인가가 없는 빈 마을이다. 예전에 부자가 살았다 하여 부(富)터라하고 이것이 분터라고 불리면서 분터골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분토골이 바른 이름이고 그곳에는 도자기 원료로도 쓰이는 백분토(白粉土)가 나오므로 분토(粉土)라 하고 분토골로 칭하였다고도 한다.
  • 삼계동 : 이곳은 원부리와 가남면 송림리 그리고 장호원의 풍계리 경계지점으로 3개 지역의 경계와 인접하므로 후대에 불린 이름으로 삼계동이라 칭한다.
  • 방죽말 : 베틀방아 속에 방죽이 있었는데 베틀 속에 방죽과 마을 모형이 비슷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하며 현재 방죽말에는 1가구만이 살고 대부분 원양이로 이주하여 살고 있다. 한편, 방죽이 있었으므로 그 주변의 마을을 방죽말이라 한다. 지금도 방죽의 흔적이 남아 있다.
  • 골말 : 방죽말 입구에 오래전부터 인가가 들어서고 작은 마을을 이루었으나 현재 인가는 없고 골말이라는 지명만 남아 있다.
  • 원부교 : 예전에는 원부리 앞 청미천에 목교(木橋 : 떼다리)를 가설하여 내왕하였는데 철근 콘크리트 다리를 1981년 개설하고 원부교로 칭하였다. 목교를 가설하여 이용할 때는 다리밟기(답교) 놀이가 정월보름에 행하여졌으나 일제 때 중단되었다가 원부교가 개설되면서 중단된 ‘답교놀이(踏橋)’를 부활하여 매년 재현하고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