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부구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부구리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부곡리와 구곡리를 병합하여 부구리(富龜里)라 해서 점동면에 편입시켰다. 조선 세조 때 능성 구씨가 정착하여 부락을 형성하였고, 풍수지리설로 보면 뒷산이 거북형상을 하여 구곡동이라 칭하였고, 그 후 조선 말에는 구비실이라는 이름으로 불렀으며, 9부자가 살았다하여 부구리라 불렀다 한다. 큰 뒷골산 아래에 부구실 마을, 작은 뒷골산 아래에는 동편마을, 매봉 아래에는 바깥말이 형성되어 있으나, 지금은 세 마을이 경계가 없을 정도로 밀집되어 있는 한 마을이다. 바깥말에서 침수피해를 당한 주민이 이주하여 사는 곳이 구부실 서편에 있는데 이곳을 새터라 부른다. 작은 뒷골산에는 문효공민진장(文孝公閔鎭長)의 묘가 있으며 동편에서 바깥말로 돌아드는 길옆에 ‘구석의(邱錫義) 효자비’가 있다.

  • 구부실 : 부구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기름진 나군이 뜰이 마을 앞에 펼쳐져 부유한 마을이었다 한다. 그러나 마을이름이 구부(九富)인지 구부(邱富)인지 아는 이가 없다.
  • 바깥말 : 매봉 아래 아늑한 곳에 자리 잡은 마을인데, 동편 마을과 나지막한 산 능선을 경계로 마을이 형성되어 그 산 능선 밖의 마을이라 하여 바깥말이라 칭하였다 한다.
  • 침수지역이라 낮은 곳에 살던 사람들은 새터로 이주하여 지금은 작은 마을이다.
  • 새터 : 바깥말의 인가 중에 저지대에는 상습적으로 수해를 당하므로 구부실 옆으로 이주하여 마을을 이루었는데 이곳을 새터라 한다.
  • 동편 : 구부실 동쪽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동편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