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점동면 청안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청안리

점동면사무소가 있는 곳으로 본래 여주군 점량면의 지역 주막거리의 안쪽이 되므로 안말 또는 청안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맑고 살기 편안한 곳이라 하여 청안리(淸安里)로 하고 점동면에 편입하였다. 자연마을은 안말과 주막거리 두 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 안말(안마을) : 부락 서쪽엔 신통산, 북쪽엔 챙골산 아래 아늑한 곳에 조선시대 경주 이씨가 정착하여 오다가 후에 경주 최씨가 또한 정착하여 두 성씨가 번성하여 터전을 잡았으며 주막의 안동네에 있다하여 안말 또는 안마을이라 하였다. 또, 주막거리에서 볼 때 신통산자락 계곡안쪽에 있는 아늑한 마을이므로 안골이라고도 불렀다고 전한다.
  • 주막거리 : 옛 부터 장호원과 여주를 잇는 지점으로 과객이 많이 들려 쉬어 가는 마을로 주막이 있어 주막거리라 불렀으며, 지금은 점동면사무소가 있는 점동면 행정의 중심지가 되었다.
  • 챙골 : 안골마을에서도 가장 위쪽 신통산 계곡 깊숙이 자리 잡은 마을이다.
  • 신통산 : 청안리의 서북쪽에서 북쪽으로 뻗어있는 신통산(新通山)은 청안리의 북쪽을 아늑하게 감싸주는 지형을 이루고 있으며 예전에는 이 산기슭에 여주로 통하는 길이 있었으며 사람의 내왕이 많았다 한다. 도둑재서 여주로 통하는 길 옆 신통산 중턱에 ‘미륵’이 서 있으며, 50년 전(1950년경)에 미륵이 있는 곳 근처에 호랑이가 출몰하여 사람을 죽인 일이 있었고, 안골 주민들이 사실을 현장에서 확인하였다고 한다.
  • 가래울고개 : 청안리 주막거리에서 동쪽으로 300m 위치에 있는 언덕으로서 사곡리, 삼합리를 거쳐 강원도 원주의 부론과 충청북도 충주의 앙성으로 통하는 길이 지나며 가래울 고개 아래 사곡리 가래울이라는 마을이 있다.
  • 구름절 : 청안리 남쪽에 자리잡은 강금산의 북면 산자락에 언제나 구름이나 안개가 끼어 있으므로 그 지역을 구름절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