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중앙동 하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하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하리에서 하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주내면(여주읍) 지역으로 여주 읍내 아래쪽이 되므로 아랫동네, 하동네, 하동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하리라 하였다. 읍내의 지형이 행주형(行舟形)이라 하여 상리는 뱃머리에 해당되고 하리는 꼬리 부분에 해당한다 하여 하리라 부르게 되었다 하며, 북으로는 한강을 통해 북내면과 경계가 되고 동쪽과 남쪽으로 창리, 서쪽으로는 능서면에 접하고 있다.

  • 탑거리 : 이곳에 옛날 절터가 있었고 연등탑 한 기가 남아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상리 영월루 앞으로 옮겨져 하리 삼층석탑으로 부르게 되었고 그 절터 주변에는 마을이 촘촘히 들어서서 시가지가 형성되었다.
  • 시장거리 : 하리의 시장이 있는 마을이다. 지금도 5일장이 열려 여주의 상설시장 기능을 하고 있다.
  • 북간도 : 하리에서 맨 북쪽에 있는 마을로 강변에 위치하여 춥고 가난한 동네이기 때문에 우스개 소리로 북간도라 불렀으나. 현재는 고층아파트 단지가 조성되어 있다.
  • 사발한수(沙發寒水), 사발안수 : 아랫동네 남쪽 산 중턱에 있는 약물터다(현재의 여주중학교 올라가는 고개에 있었다). 바위틈에서 흘러나오는데 속병, 피부병에 좋다하여 세조가 이 물로 피부병을 치료했다고 하며 현재는 자영농고가 자리하고 있다.
  • 보안수(補眼水) : 보안수 비뚜리 고개에 있는 약수로 눈병에 신효하였다 한다.
  • 양섬, 양도(羊島) : 아랫동네 북쪽 한강 가운데 있는 섬이다. 조선시대 가축방목지로 이용되었던 섬으로 훗날 양을 길렀다고 하여 양섬이라고 한다. 원래는 벌섬인데 벋은섬으로 변하고 다시 버들섬으로 변하여 일시 양섬(楊島)이라 하다가 현재 이름 양섬(羊島)으로 쓰이게 되었으며 섬앞으로 제비울-제비여울-연자탄(燕子灘)이 흐르고 있다. 옛날에는 물살이 빠른 곳으로 여주팔경중 하나를 차지했고(연탄귀범(燕灘歸帆) : 제비여울의 돌아오는 배), 임진란 때 제비여울 전투가 치러진 곳이다.
  • 조개늪 : 하리 북쪽에 있는 늪으로 강물의 흐름이 바뀌면서 널따란 늪이 되었고, 이곳에서 민물조개가 많이 잡혔다 하여 조개늪이라 불리었으나 지금은 물이 오염되어 조개가 많이 사라졌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