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중앙동 창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창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창리에서 창동으로 개칭되었다.

주내면(여주읍) 지역으로 사창이 있어서 창말, 또는 창동이라 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구장터, 비각거리, 사직당을 병합하여 창리라 하고 현재는 창1, 2리로 분동되어 있다.

  • 구장터(舊場) : 지금의 하리 상설시장이 형성되기 전 1960년대 여주의 옛시장이 비각거리 남쪽에 있었고 그래서 이 마을을 구장터라 부른다.
  • 비각거리(碑閣) : 자안당 앞에 철종 때 세도재상 김병기의 송덕비가 있던 마을이다. 중앙통의 혼잡을 다소나마 덜어주기 위해 군에서 이 지역에 여흥초등학교로부터 2차선 도로를 만들어 그 비각거리의 옛 모습이 없어졌다.
  • 옥거리(獄) : 창리에 있는 마을이다. 옛날 조선시대 죄수들을 가둬 두던 여주 감옥이 있었다고 한다.
  • 자안당(自安堂)터, 우안당(又安堂)터 : 창리 83번지에 있는 터이다. 철종 때 세도재상 김병기(金炳冀)가 이곳에 살면서 자안당이라 하였는데 흥선대원군이 집권하면서 이 집을 빼앗아 여주군청을 삼았다. 이에 김병기가 바로 옆에 똑같은 집을 짓고 우안당(又安堂)이라 하니, 대원군이 “자식을 낳거든 김병기 같은 놈을 낳아야한다”고 탄식했다고 한다. 현재의 여주 교육청 자리이다.
  • 중앙통(中央通) : 창리 중앙에 있는 마을이다. 여주군 농협 뒤편으로부터 하리시장까지 난 여주의 가장 번화한 상가지대이다. 중앙통 입구에는 구 터미널이 위치하고 중앙통을 따라 주변에 많은 상점과 인가들이 들어서 있는 곳으로 2003년 문화의거리가 조성되었다.
  • 학교거리 : 창리에 있는 마을이다. 여주초등학교 앞으로 난 거리 주변에 많은 인가들이 모여 있어 이곳을 학교거리라 부르게 되었다.
  • 해방촌(解放村) : 창리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6·25 때 북쪽에서 피난 온 사람들이 모여 살면서 해방촌이라 부르게 되었으나 1980년대 토지구획정리사업을 실시하여 옛 자취가 사라졌다.
  • 사직단(社稷壇) : 창리에 있는 여주군 사직단의 터다. 가뭄이 심할 때 여주목사가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냈다고 한다. 사직당(社稷堂)은 사직단 밑에 있는 마을이다.
  • 김병기 송덕비(金炳冀 頌德碑) : 김병기의 송덕비다. 1860년 경 여주읍에 큰불이 일어나 수백가구의 이재민이 발생하자 당시 판돈녕으로 있던 김병기가 자신의 사재를 털어 이재민을 구휼했기에 마을 주민들이 그 은공을 잊지 못해 자안당 앞에 송덕비를 세웠다. 지금은 이 비석이 영월루 아래편으로 옮겨져 있다.

맨 위로 가기